서울 30대 절반이 월셋집에 산다…50대도 집 팔고 월세로

작성자
alonetogether
작성일
2018-01-29 15:02
조회
149



서울 시민의 월세 거주 비중이 빠르게 늘어 30대의 절반 가까이가 월셋집에서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가 8일 발표한 ‘2017 서울서베이 도시정책지표조사’에 따르면 월셋집에 살고 있는 서울 시민의 비중은 지난해 31.3%를 차지했다. 2003년 서울서베이 조사 시작 이후 14년만에 처음으로 월세 거주 비중이 전세(26.2%)를 넘어선 것이다.




2017서울서베이 주요 내용. /연합뉴스




특히 30대의 월세 거주 비율은 45.6%로 1년 사이 4.1% 포인트 증가했다. 30대 월세 거주 비율은 2005년 조사 때 19.4%에 불과했지만 10년 새 2.4배로 급등했다. 그만큼 30대의 주거비 부담이 심해지고 있다는 의미다.저금리 기조에 빚을 내 집을 마련한 30대의 비중도 크게 늘었다. 자가(自家) 주택에 거주 중인 30대는 지난해 24.8%로 나타나 2015년(12.0%)보다 2배로 증가했다.

50대의 경우에는 1년새 자가 비율이 61.6%에서 52.7%로 낮아져, 갖고 있던 집을 처분한 경우가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로 월세에 사는 50대는 2015년 13.8%에서 지난해 22.4%로 크게 늘었다.

변미리 서울연구원 글로벌미래센터장은 “경기가 나빠지면서 집을 팔아 생활비를 충당하는 50대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에서 서울 가구의 절반 이상인 54.8%가 1~2인 가구로 조사됐다. 1인 가구가 29.9%, 2인 가구가 24.9%였다.

서울 시민이 10년 후 희망하는 거주 형태는 61.1%가 아파트, 24.2%는 단독주택으로 조사됐다. 특히 아파트에서 태어나고 자란 경우가 많은 30대는 75.2%가 아파트 거주를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10월 한 달간 서울시 거주 2만 가구와 외국인 2500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원문보기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6/08/2017060802243.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