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미디어

"집에서 음악회 즐겨요"…콘서트홀 품은 단독주택

작성자
editor
작성일
2019-03-08 16:57
조회
13


[조선일보] 땅집GO
등록일 2019.3.8
기사원문 보기 : http://realty.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3/07/2019030701679.html

[AT얼론투게더×땅집고] “집에서 음악회 즐겨요”…콘서트홀 품은 단독주택 ‘까사 무지카’



부산 기장군 장안읍에 자리한 단독주택 ‘까사 무지카(Casa Musica)’는 소프라노
성악가로 활동하며 후학을 양성 중인 건축주가 자신의 삶을 그대로 녹여낸 집이다.
언제든 음악회를 열 수 있는 공간을 갖고 싶다는 바람을 담아 연면적 275.80㎡에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의 콘서트홀을 포함한 독특한 주거 공간을 만들었다.

건축주의 희망을 감안해 자연친화적 공간 연출로 전원주택의 장점을 살리면서
공연 무대와 생활 공간을 명확히 구분해 가족들이 불편함 없이 머물도록 했다.



전반적인 디자인 콘셉트는 피아노 건반을 연상시키는 블랙과 화이트 컬러의 대비를
적용해 모던하게 연출했다. 아트월과 마루, 계단은 우드 소재를 사용해 자연을 실내로
끌어들였다. 천장이 높아 탁 트인 공간감이 느껴지는 1층은 그랜드 피아노를 둔 무대
중심으로 오른쪽에 주방과 다이닝 공간, 왼쪽에 거실과 침실·드레스룸을 구성했다.
외부인이 많이 오가는 공용 구역에서 생활 공간이 최대한 보이지 않도록
프라이버시(사생활)을 보호했다.




무대는 짙은 계열의 무늬목으로 아트월을 만들어 화이트 컬러의 그랜드 피아노가
한층 돋보이도록 연출했다. 바닥은 대리석을 깔아 우아하고 고급스러운 느낌이 든다.
무대 바로 옆 계단은 2층에서 공연 준비 후 자연스럽게 무대 위로 등장하도록 계획했다.
덕분에 연주자에게 시선을 더욱 집중할 수 있는 것은 물론 간이 객석으로도 활용 가능하다.




거실은 평소 영화를 즐기는 20대 자녀들을 위해 홈시어터로 꾸몄다. 스크린 맞은편
소파 자리는 천장을 낮춰 안정감을 더했다. 널찍한 좌판을 갖춘 우드 소재 소파는
편안한 자세로 영화를 감상할 수 있도록 돕는다. 흑백 대비를 이루는 기하학 모양의
의자는 공간에 모던한 포인트를 더한다.




50대 부부의 여가 시간을 고려해 장작으로 난방하는 온돌방도 갖췄다. 목재로
따뜻하고 아늑한 분위기를 연출한 이곳은 천장을 높여 개방감을 주고, 주변 경치를
즐길 수 있도록 원목 의자를 배치했다.




욕실은 파우더룸을 겸한 2인용 세면대를 배치했다. 기하학 패턴 타일을 사용해
다이나믹한 리듬감을 연출했고, 작은 창과 마주보는 높이에 월풀 욕조를 설치해
여유로운 휴식 공간을 조성했다.




이국적인 분위기로 연출한 주방이다. 창가에 싱크대를 두어 조리 중 언제나 바깥
경치를 즐길 수 있다. 블루 컬러의 에스닉 스타일 모자이크 타일로 벽면 일부를
채운 뒤 자주 쓰는 주방 집기를 걸어 쉽게 꺼내 쓸 수 있도록 한 점이 눈에 띈다.




주방 앞 다이닝 공간은 공연할 때는 객석으로 활용 가능하다. 내추럴한 질감을 지닌
원목 테이블을 가운데 두고 심플한 골드 컬러 펜던트 조명으로 포인트를 더했다.
화이트톤으로 정돈한 공간 속 앤티크풍 콘솔 가구는 한층 고풍스러운 무드를
불어넣는 포인트가 된다.